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 부자 가문'…삼성 5위, 현대기아차 18위

최종수정 2020.11.30 17:06 기사입력 2020.11.30 17: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아시아 부자 가문' 중 인도의 암바사 일가가 가장 많은 재산을 갖고 있으며 삼성가와 현대·기아차 가문은 각각 5위와 18위에 해당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29일 창업주가 이끄는 1세대 기업과 후계자가 1명인 기업을 뺀 아시아 부자 가문 상위 20곳이 지난 13일 현재 보유한 재산은 4630억달러(약 511조9391억 원)에 달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1위는 인도 재벌기업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를 지배하는 암바니(Ambani) 가문으로, 보유 재산이 760억 달러였다.


2위는 홍콩 부동산 재벌인 순훙카이 그룹을 이끄는 궈 가문(320억 달러)이 차지했다. 3위는 태국 CP(Charoen Pokphand) 그룹을 이끄는 체라와논 가문(317억달러)이고 4위는 인도네시아 담배회사인 자룸과 BCA은행 등을 소유한 하르토노 가문(313억달러)이다.


그 뒤를 이어 삼성가의 재산은 266억달러로 5위였다. 정의선 회장이 이끄는 현대·기아차 가문의 재산은 141억달러로 18위로 집계됐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