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왕이 "시진핑 방한, 여건 성숙하면 성사…文 대통령 수차례 국빈 초청에 감사"

최종수정 2020.11.26 13:50 기사입력 2020.11.26 13:50

댓글쓰기

미중 갈등으로 방한했다는 시각에 대해선 "세계엔 미국만 있지 않아"
한중 양국 "다자주의, 자유무역 수호해야…FTA 2단계 협상해야"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을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은 "여건이 성숙하면 성사될 수 있다"고 밝혔다.


26일 왕 부장은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양측이 해야하는 것은 방문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면서 "여건이 성숙하면 방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한중 양국은 연내 시 주석의 방한을 추진했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조기 성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국내 코로나 상황이 나빠지면서 연내 방한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왕 부장은 시 주석 방문 여건과 관련해 쓰고 있는 마스크를 가리키면서 코로나19가 통제돼야 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차례 시 주석의 한국 국빈 방문을 초청한 데에 감사한다"면서 "이는 한국 측의 중한관계에 대한 높은 중시 그리고 관계를 심화하는 데 적극적 의지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의 이번 방한과 관련해 국내 전문가들이 미중 갈등 차원으로 해석하고 있다는 점과 관련해서는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니다"라면서 "190개 국가들이 있고 모두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이며 이 중 중한도 포함돼 있다.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 친척처럼 자루 왕래하고 방문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학자는 각종 추측을 할 수 있지만 외교가 그렇게 간단하다고 보느냐"면서 "학자처럼 외교를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중 협력 강화에 대한 의지도 재차 밝혔다. 왕 부장은 "지금 방역 협력, 경제ㆍ무역 협력, 그리고 지역의 안정을 지키기 위한 협력,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면서 "지금 이 단계에서 중한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을 조속히 해야 하고, 양국 간에 해야 할 일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중한 양국 이외에 국제 지역 정세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모두 포괄적으로 토론하고 논의할 수 있고,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전방위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한중 외교장관 회담 이후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으로 이동해 오찬을 하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문 대통령 예방에는 강 장관도 참석한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