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판사출신 이수진, 윤석열 향해 "사법농단세력, 조속한 탄핵 필요"

최종수정 2020.11.25 15:17 기사입력 2020.11.25 15:17

댓글쓰기

판사 출신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판사 출신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를 계기로 법원 개혁의 불씨를 다시 살려야 한다"라며 법원개혁을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개혁과 법원개혁은 동전의 양면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직무배제를 당한 윤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재판부까지 사찰했다는 비위 혐의는 충격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판사를 사찰한 것도 문제지만, 양승태 대법원이 작성한 '물의 야기 법관' 리스트로 판사들 성향 조사를 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면서 "검찰 적폐 세력과 사법농단 세력이 동전의 양면 같은 관계라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수사를 통해 취득한 정보를 수사와 기소유지 외의 목적으로, 더군다나 재판부 사찰에 이용했다면 직권남용 범죄에 해당할 여지가 크다"며 "사찰 혐의 하나만으로도 윤 총장은 직무배제를 넘어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 비위 혐의로 '법원 개혁'과 '사법농단 세력'에 대한 조속한 탄핵이 필요하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적폐 검찰과 사법농단 세력이 한통속이었고, 영혼의 쌍생아였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또 법원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검찰 바로 세우기와 법원 바로 세우기가 함께 진행돼야 한다"며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를 계기로 법원 개혁의 불씨를 다시 살려야 한다. 국회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