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거리두기 격상, 또 힘겨운 전쟁…민생경제 어려움 송구"

최종수정 2020.11.24 14:55 기사입력 2020.11.24 14:55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24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봄과 여름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또 한 번의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또 다시 일상의 불편함이 커지고,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돼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같이 전하면서도 "그러나 더 큰 피해, 더 큰 어려움을 막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지금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부담과 피해가 더욱 커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9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며 "지금으로서 최선의 길은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 것이다. 신속한 방역 성과로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코로나 감염은 일상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활동력이 왕성한 젊은 층의 비중이 높은 특징이 있다"며 "정부의 더 큰 노력과 함께,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 없이는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어렵다는 것을 말해 준다.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만이 조용한 전파와 확산의 고리를 차단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민들께서 연말연시 모임들을 취소하거나 자제하고 방역에 솔선수범하며 동참하고 있다"며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시는 것에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는 국민을 믿고 방역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민생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의 위기도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슬기롭게 극복해낼 수 있다. 하루속히 코로나 상황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 번 더 힘을 모아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