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호 “모든 세력 함께하는 ‘범야권 대연대’…새판 짜야”

최종수정 2020.10.29 18:41 기사입력 2020.10.29 17:01

댓글쓰기

野, 완전 개방형 경선 플랫폼 구축해야
내각제·중대선거구제 등 개헌 제안
“진영 논리가 미래 위협…통합의 리더십 필요”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태호 무소속 의원은 29일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모든 세력이 함께하는 범야권 대연대와 완전 개방형 경선 플랫폼을 구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이 이끄는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서 “누구는 된다, 안된다가 아니라 플랫폼 위에 누구나 나와 실력을 보여라. 컷오프 통해 시민과 국민이 후보를 선택하도록 하고, 그 후보가 우리당의 후보가 돼야 한다”며 “결론적으로 새판을 짜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미스터트롯을 보면 무명들이 경연 과정을 통해 스타로 탄생했듯 (우리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며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얼어붙은 땅에서도 새싹은 올라온다. 저는 할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헌법에 가장 중요한 공정의 가치, 정의의 가치, 도덕의 가치들이 지금 길바닥에 다 내동댕이 쳐져 있다. 이런 가치를 제자리로 돌려놔야 한다”며 “왜 이런 상황이 왔을까. 우리의 책임도 크다. 우리 진영 내에서의 자기 계파 이익 챙기는 모습이 국민의 시각으로 볼 때 탐욕이었고, 받아들일 수 없는 모습으로 비쳤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촛불 민심은 보수도 진보도 아니다. 이 상황으로 안 되겠다는 변화를 갈망하는 국민들의 의지가 담겨있었다고 본다”며 “우리가 그런 변화의 요구를 국가 미래를 위한 제도화로 변화시키는데 썼다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가장 큰 잘못은 그런 민심 왜곡 시킨 것”이라며 “그 힘을 국가 전체 미래를 위한 에너지로 쓰지 않고 진영의 위한 이익으로 쓴 게 가장 큰 비극”이라고 비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의원은 “우리의 미래를 위협하는 가장 큰 걸림돌이 진영 논리다. 완전 따로따로 노는 낭패 형국을 잇는 브리지가 없다면 우리가 집권을 해도 달라질 게 없다고 본다”며 “바로 이 부분은 정치 시스템 변화가 전제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독일의 사례를 언급하며 “이제 내각제로 가야 한다. 그리고 선거제도 중대선거구제로 바뀌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아에 개헌을 제안한다. 이 신념은 이 시간 이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역사를 가르고, 국민을 가르고, 서초동 국민이 있고 광화문 국민이 있고 이게 뭔가”라며 “이제 제로섬 게임의 시간이 아니라 윈윈 게임을 하지 않음 생존할 수 없다. 그런 통합의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극우 세력도 끌어 안아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자칫 이 논의가 또 하나의 분열을 가져올 수 있다”며 “가장 큰 원칙은 누구든지 들어와라.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김경율 회계사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무대에 올라올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