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뷰티 빅2 코로나에 엇갈린 성적표

최종수정 2020.10.29 15:39 기사입력 2020.10.28 2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뷰티 빅2 아모레퍼시픽과 LG생활건강이 3분기 엇갈린 성적표를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수가 부진한 가운데 면세를 중심으로 중국 수요가 일부 회복된 LG생활건강은 선방한 반면 아모레퍼시픽은 영업이익 급감 흐름을 이어갔다.


뷰티 빅2 코로나에 엇갈린 성적표

뷰티 빅2 코로나에 엇갈린 성적표


28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실적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6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7.9%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2.4% 감소한 1조886억원을, 당기순이익은 93.1% 줄어든 7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급감한 배경은 코로나19 여파로 면세와 백화점, 방문판매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한 탓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와 유통 채널 재정비로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며 "해외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며 전반적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LG생활건강은 코로나19 악재 속에도 이익 증가세를 이어갔다. 앞서 22일 실적을 발표한 LG생활건강은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327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1%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4% 성장한 2조706억원, 당기순이익은 6.7% 증가한 2317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지난 2014년 1분기에 한 차례 역신장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 2005년 1분기 이래로 62개 분기 성장세를 유지했다. 화장품 사업은 전년동기대비 6.7% 역신장했지만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 선방으로 전체 영업이익 증가 흐름을 이어갔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영업이익의 개선은 코로나19로 가장 많이 위축됐던 화장품 사업의 영업이익의 감소폭이 상반기 15.3%에서 3분기 6.7%로 축소됐고, 생활용품과 음료 사업이 호조를 지속한 데 기인했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이 코로나19 상황 속 선방한 배경은 '후' 등 럭셔리 브랜드의 중국 실적 개선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화장품 매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면세점 채널 매출감소율은 올해 상반기 31%에서 3분기 2%로 대폭 줄었다. 중국에서는 화장품 비수기였음에도 후, 오휘, CNP 등을 중심으로 디지털 채널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며 22%의 매출 성장을 이룬 결과다. 특히 후는 8월 티몰 슈퍼브랜드데이에서 알리바바 기초 화장품 1위를 기록하는 등 중국 대표 디지털 채널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뒀다.


아모레퍼시픽은 혁신 상품 출시와 온오프라인 시너지 마케팅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각오다. 올 들어 디지털 마케팅 강화로 인해 온라인 채널에서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설화수의 인도 나이카 입점과 에뛰드의 중국과 말레이시아의 멀티브랜드숍 채널 입점 등 시장 다변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