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남국 "'尹 화환' 부적절…정치적 중립 의무 지켜야"

최종수정 2020.10.28 15:23 기사입력 2020.10.28 15:23

댓글쓰기

"정치하는 검찰총장이 더 큰 문제…검찰조직 먼저 생각해야"

지난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입구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입구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놓인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과 관련해 "시민의 불편과 안전을 생각한다면 대검 앞의 화환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철거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대검 앞 화환을 지금 당장 치우고, 정치적 중립의무를 지켜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에서 "한 시민으로부터 '서초동 대검찰청 앞을 지나가다가 화환에서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끄러질 뻔 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보행에 불편함을 주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떨어진 나뭇잎을 밟고 미끄러지는 사고의 위험이 있다"며 "대검 경비실에 항의했는데, 3명의 직원이 나와 '구청에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해명을 했다고 한다. 먼저 시민의 안전이 문제가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검 앞의 화환은 시민의 안전과 불편함에만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 검찰총장은 누구보다도 엄정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면서 "그런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합법적인 지시에 마치 불복하는 듯이 화환으로 '정치적 위세'를 과시하는 모습은 국민에게 검찰총장이 자신만의 정치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하는 검찰총장이 더 큰 문제다. 일부 정치검찰과 정치하는 검찰총장은 최악의 조합이 된다"면서 "검찰총장의 정치적 행위 때문에 '대통령 하려고 정치 수사하는 것 아니냐', '수사를 정치에 이용한다' 등 비판이 뒤따른다. 국민은 수사의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공직자로서의 도리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고, 검찰총장의 '정치적 이익'보다 대한민국과 검찰조직을 먼저 생각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그리고 지금 당장 화환을 치워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서초구청은 화환을 놓은 자유연대와 애국순찰팀 측에 철거 계고장을 보낸 상태다. 28일 오후 기준 대검찰청 앞 보도에는 약 300여 개의 화환이 놓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