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지도부, 文 대통령 시정연설에 "위기극복 신념 제시해"

최종수정 2020.10.28 11:42 기사입력 2020.10.28 11: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딛고나갈 신념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우리가 당면한 문제들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것들을 제대로 짚어주셨다"며 "그런 것을 딛고 나아가기 위한 계획, 신념을 제시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도 그런 문제의식과 코로나 이후 준비에 대한 방향을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탄소 관련 시정연설이 진행되는 동안 박수소리가 가장 컸다는 질문에는 "지난 일요일 한국판 뉴딜 당정청 워크숍 때 그 얘기가 나왔고, 최단시일안에 의견을 조정하기로 했다"며 "중국, 일본도 그런 정책을 발표했고 미국 후보자들도 대단히 의욕적인 정책을 제시하고 있다. 당연한 것이고 피할수 없는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시정연설 직전 박병석 국회의장실에서 진행된 사전간담회 내용에 대해선 "제가 비공개 부분의 발설 소식통이 되는 것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말을 아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대통령께서 충분히 국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계시고, 이 국난을 잘 극복하고 오히려 새로운 대한민국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은 예산으로 말하는 것이기 때문에 내년 예산에는 코로나19 방역 위기 극복을 위한 예산, 무엇보다도 사회적 약자, 취약계층을 두텁게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며 "대한민국을 선도국가로 변화시키겠다, 전환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은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는 정책과 예산을 설명한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특검을 요구하고 있는 등 여러고비가 있지 않나'라는 질문에 "곧 예산안 심사가 본격화되고, 법안심사가 본격화되면 저 주장은 잦아들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라임·옵티머스가 권력형 게이트라고 국민들 눈에 보여진다면 특검 주장이 생명력을 가질텐데, 지금 나오는 사건을 보면 이것은 금융사기사건"이라며 "이것은 특검 사안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