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약 투약하고 무면허 운전' 50대, 징역 1년8개월

최종수정 2020.10.27 12:31 기사입력 2020.10.27 12:31

댓글쓰기

'마약 투약하고 무면허 운전' 50대, 징역 1년8개월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서울북부지법 형사7단독 신순영 판사는 27일 마약 투약 상태에서 무면허로 운전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기소된 최 모(57)씨에게 징역 1년 8개월과 추징금 28만8700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올해 6월부터 7월까지 고속버스 택배를 통해 필로폰 약 0.35g을 구매해 자신의 사무실 화장실 등에서 3차례에 걸쳐 투약했다. 그는 필로폰 약 0.05g을 물에 타서 마신 뒤 경기 구리시에서 서울 노원구까지 4km가량을 무면허로 운전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최씨의 승용차 조수석과 트렁크에서는 총 5.02g의 대마가 발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무면허 운전 및 마약 관련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필로폰 투약 상태에서 운전했다"면서 "마약 범죄는 개인의 육체와 정신을 피폐하게 하며 국민건강과 사회적 안전을 해할 위험성이 높아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범행을 자백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과 마약 수사에 협조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