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릭스, 바이오 유럽 2020 참가…"글로벌 제약사들과 미팅"

최종수정 2020.10.26 09:38 기사입력 2020.10.26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RNA 간섭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난치성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기업 올릭스 는 26일부터 29일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바이오 유럽 2020(Bio-Europe 2020)에 참가해 자사의 플랫폼 기술 및 파이프라인 현황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또 주요 글로벌 빅파마들과 기술수출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한 미팅을 가진다.


이달 초 프랑스 안과 전문 기업 떼아(Th?a)에 최대 9000억원대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올릭스는 전 세계 매출 탑5의 대형 제약사들을 비롯한 5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미팅 제안을 받았다. 라이브 미팅을 통해 공동연구를 위한 파트너링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올릭스는 지난달 미국 FDA 임상 2상 승인을 신청한 비대흉터 치료제(OLX101A)의 라이선스아웃(기술수출)을 추진하기 위해 피부 관련 글로벌 선도 기업들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다수의 미국 투자사들과 IR을 진행하는 등 글로벌 제약사와의 파트너십 구축과 투자유치를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올릭스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자사의 주요 파이프라인인 비대흉터 치료제, 망막하섬유화증 및 노인성황반변성(AMD) 치료제를 비롯, 갈낙(GalNAc) 플랫폼 기술을 이용한 간질환 치료제 등의 개발 현황을 소개한다. 미주와 유럽, 아시아 지역에 기술 이전을 통해 시장을 개척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올릭스가 소개할 비대흉터 치료제(OLX101A)와 건성 노인성황반변성 및 망막하섬유화증 치료제(OLX301A/D)는 아직까지 각 치료제의 표적 질환들에 대해 승인받은 치료제가 세계적으로 전무하다. 해당 프로그램들의 치료제 개발이 진전돼 상용화될 경우 fist-in-class 치료제로서의 가치를 가지게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올릭스는 이달 초 떼아에 글로벌 판권을 이전한 후 자사가 아직 보유 중인 안질환 치료제(OLX301A/D)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판권을 수출하기 위해 아시아 지역 제약사들과의 미팅 역시 예정에 두고 있다.


이동기 올릭스 대표는 “얼마 전 떼아와의 기술이전 계약으로 올릭스의 기술력을 다시 한번 입증할 수 있었고,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RNA 치료제 시장에서 당사의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26회를 맞는 바이오 유럽(Bio-Europe 2020)은 유럽 최대 규모의 바이오테크 컨퍼런스로, 바이오 분야 기업들 간의 파트너십을 위한 네트워킹의 장을 비롯해 높은 수준의 기업 프레젠테이션, 전시 등의 세션을 제공한다. 작년 기준 전 세계 60여 개국 2300개 이상의 관련 분야 기업에서 430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할 정도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