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별세] 재계, 이어지는 조문 행렬·…"큰 업적 남기신 위대한 분"

최종수정 2020.10.25 18:36 기사입력 2020.10.25 18:36

댓글쓰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 이원주 씨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딸 이원주 씨가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가 마련된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한 가운데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는 재계 인사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3시40분쯤 부인 김희재 여사와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내외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

이재현 회장은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가 일찍 영면에 들어 황망하다”며 “국가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기신 위대한 분이고, 가족을 무척 사랑하셨고 큰 집안을 잘 이끌어주신 저에게는 자랑스러운 작은 아버지”라고 추모했다.


이재현 회장은 유족들을 위로하며 1시간 30분간 빈소에 머물렀다. 그는 “너무 슬프고 안타까울 따름이다.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시길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오후 4시57분쯤 차량을 직접 운전해 아들, 딸과 함께 빈소에 도착했다. 검은색 양복차림을 한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으로 장례식장에 들어와 빈소가 차려진 지하로 내려갔다.

이어 나란히 빈소를 찾은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은 “우리나라 재계의 큰 거목”이라며 추모했고, 정몽규 HDC 회장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장례식장에는 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길을 위로하는 정재계의 화환도 이어졌다.


재계에서는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천신일 세중 회장,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정몽진 KCC 대표이사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이 화환을 보냈다.


정치권에서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이어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강경화 외교부장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화환이 장례식장으로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에게 문자와 이메일로 이 회장의 부고를 알렸다. 내부 인트라넷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관에서는 이 회장의 마지막 길을 위로했다.


이 회장은 이날 새벽 3시59분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장례는 4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지고 오는 28일 발인한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김승연 한화 회장이 보낸 근조화환이 도착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김승연 한화 회장이 보낸 근조화환이 도착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