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계가 치킨 튀긴다'…현대로보틱스, KFC 손잡고 푸드테크 시장 진출

최종수정 2020.10.23 10:08 기사입력 2020.10.23 10:08

댓글쓰기

현대로보틱스 협동로봇

현대로보틱스 협동로봇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로보틱스가 글로벌 치킨 프랜차이즈 KFC와 손잡고 ‘푸드테크(Food Tech)' 시장에 진출했다.


현대로보틱스는 23일 서울시 은평구 KFC 응암점에서 KFC와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 개발 분야 연구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와 엄익수 KFC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협동 로봇을 활용한 치킨 제조 자동화에 관한 연구개발(R&D) 조리 작업 효율 향상을 위한 공정 배치 및 조리 장치개발 등을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조리 작업 효율화 공정설계와 운영 절차 표준화 등을 전담하며, KFC는 제조 노하우와 매장 설비를 제공하고 조리 장치 개발을 맡기로 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카메라 시각 정보 분석 기술로 치킨 제품 분류 단계를 자동화하고, 장소가 협소한 곳은 협동 로봇 대신 공간 이동이 자유로운 모바일 로봇을 투입하는 등 점진적으로 관련 기술을 제조 공정에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MOU로 치킨 제조 전 과정 중 위험성이 높고 반복 작업이 이뤄지는 곳에 협동 로봇을 투입해 시간을 절약하고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로보틱스 서유성 대표이사는 “코로나19가 소비자의 패턴을 바꿈으로써 ‘푸드테크’라는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며, “이번 협력을 통해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의 적용과 개발로 사업을 확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