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카뱅·케뱅 20대 신용대출 연체율 시중은행 4배

최종수정 2020.10.23 09:55 기사입력 2020.10.23 09:55

댓글쓰기

[2020국감]카뱅·케뱅 20대 신용대출 연체율 시중은행 4배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ㆍ케이뱅크에서 돈을 빌린 20대 청년층의 신용대출 연체율이 3.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연체율의 배경과 원인 등을 점검해 적극적인 관리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인터넷은행의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은 3.47%로 집계됐다.

카카오ㆍ케이뱅크가 올해 들어 8월까지 신규취급한 신용대출 금액은 8조4350억원이다. 이 가운데 20대 신규취급액은 약 3.5% 수준인 2982억원이었다. 잔액 기준으로 봐도 총 14조8597억원 가운데 20대 신용대출 잔액이 3703억원으로 약 2.5%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연체금액의 경우 전체 신용대출 연체액 693억원 가운데 20대 연체액이 129억원으로 18.6%에 달했다.


이는 시중은행의 20대 연체 현황에 대조하면 더 두드러진다. 시중은행의 경우 20대 신용대출 연체율이 0.83%, 연체금액은 전체 연체액의 8.47% 수준이었다.


장 의원은 "경제사정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20대들이 인터넷은행을 더 쉽게, 더 많이 찾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인터넷은행의 대출채권 관리가 부실한 것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