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공공기관, 값비싼 드론 사서 고장 났다고 한번 쓰고 방치"

최종수정 2020.10.23 09:53 기사입력 2020.10.23 09:53

댓글쓰기

환경부 산하 기관 전체, 드론 구매 15억 소요
국립공원공단, 드론 구매에 예산 7억 사용
고장 이유로 수년간 방치…저조한 사용 실적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투입되는 고가의 '드론(무인항공기)'이 고장을 이유로 방치되거나 3~4개월에 한 번씩만 이용되는 등 활용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인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 산하기관 전체가 보유하고 있는 드론은 총 257기로 이 드론을 구매하는 데 소요된 비용만 14억6225만원이다.

기관 중 국립공원공단이 128기로 가장 많은 드론을 보유하고 있으며, 드론 구매에 7억1000만원을 사용했다.


문제는 드론의 활용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국립공원공단은 2014년에 1557만원을 비용으로 취득한 S1000플러스 드론을 1회 사용한 후 고장을 이유로 6년 동안 단 한번도 추가로 사용하지 않았다.


2015년 600만원에 구입한 인스파이어1 드론은 5년간 15회 사용에 불과했으며, 2018년에 2134만원에 구입한 WING-F 드론은 단 9회만 사용했다. 2019년 연말에 구입한 드론 2기도 올해 8월까지 2~3번 사용한 것이 전부였다.

한국수자원공사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보유하고 있는 총 38기 드론 중 11기는 월 1회 사용에 불과했으며, 6기는 분기별 1회 사용에 그치는 등 월 1회 미만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특히 2016년에 4042만원에 구입한 Zeon X-8드론은 2018년에 고장난 이후로 현재까지 사용하지 않은 채 방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생태원도 2014~2015년 사이에 구입한 드론 약 10기가 연간 3~4회 수준의 저조한 사용 실적을 나타냈고, 한국환경공단도 2017년에 210만원에 구입한 드론이 3년 간 5㎞ 거리를 운행한 것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송옥주 위원장은 "평균적으로 수백만원, 많게는 수천만원에 달하는 드론 수십기가 제 값을 못하고 있다"며 "각 기관은 값 비싼 예산을 들여 구매한 드론이 적시적소에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조=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