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계 철강협단체 "철강 공급 과잉 해소 위해 G20 국가가 함께 노력해야"

최종수정 2020.10.23 09:36 기사입력 2020.10.23 09:36

댓글쓰기

세계 철강협단체 "철강 공급 과잉 해소 위해 G20 국가가 함께 노력해야"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한국철강협회를 포함, 미주,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의 주요 철강 협·단체가 전 세계 철강 공급 과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각 국의 보조금 정책을 조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포럼을 탈퇴한 중국이 복귀해 공급 과잉 문제를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철강협회는 이 같은 내용의 공동 성명서를 철강글로벌포럼 장관급회의 개최(26일) 전 세계 주요 철강 협·단체와 함께 발표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주요 협·단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한 철강 수요의 심각한 위축을 우려하고, 이로 인해 포럼 창립 이후 3년간 공급과잉 정상화 노력과 효과를 약화시켰다고 언급했다.


또 전 세계 거시경제 회복 및 철강생산의 불균형 등이 세계 철강 시장을 불안정하게 하는 주요인임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포럼 회원국들이 베를린 장관급회의 보고서에서 합의한 정책 기준 및 권고사항에 입각해 철강 생산 현황을 지속 모니터링 할 것을 결의했다.


나아가 본론에서는 만성적 공급과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포럼의 투명성과 관련 정책들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음을 강조하며 회원국에 7가지 내용이 담긴 결의안을 제시했다.

결의안 내용은 ▲시장 교란 및 과잉 공급을 야기하는 국가 산업 보조금 및 기타 지원 관련 강력한 규정 마련 ▲효과적 무역구제조치를 통한 시장 주도적 경쟁 환경 및 공정무역 조성 ▲철강 생산능력 확대 요인 분석을 통해 비(非)시장 요인 또는 보조금 등에 의한 투자의 공개 ▲투자 지역 관련, 신뢰성 높은 철강 수요 전망 발표 ▲정보 공유 및 열린 토론 등으로 포럼 업무의 투명성 향상 ▲G20 정상들에게 철강 공급과잉의 심각성 인식 및 대응을 위한 노력의 필요성 강조 등이다.


특히 결의안은 포럼 탈퇴국인 중국 등의 복귀를 촉구하여 모든 G20 국가들의 적극적 참여가 중요함을 재차 강조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