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中企 디지털화는 필연적, 협력해야"…APEC 장관회의

최종수정 2020.10.23 15:16 기사입력 2020.10.23 10:00

댓글쓰기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한국 중소기업 디지털화 정책 소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화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화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팬데믹 이후의 일상은 이전과 다를 것이며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는 필연적입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3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중소기업 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새로운 세상, 디지털 시대에도 우리는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한 각국의 중소기업 지원 정책 사례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디지털화 정책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비대면(언택트) 화상회의로 열렸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전세계 모든 분야는 비대면 온라인의 영역이 급속히 확장하고 있다"며 "자본과 정보력 부족으로 위기에 취약한 중소기업의 회복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기업 디지털화 정책을 강력히 추진을 해야하는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연초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언택트 벤처 육성', '혁신 플랫폼 구축', '소상공인 디지털화' 정책 방향을 소개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을 정책 중점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한국이 경제적 타격이 적을 수 있었던 것은 혁신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위기를 기회로 전환했기 때문"이라며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의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대면, 바이오 분야에 집중 투자하는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를 조성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혁신 플랫폼 구축이 정부의 몫이라고 강조하며 중기부가 플랫폼을 통해 중소기업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수요와 공급을 연결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을 추진 중이다.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인공지능(AI) 제조 플랫폼도 구축 중이다. 중기부는 비대면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중소기업의 혁신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디지털화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그는 "전통시장의 디지털화, 스마트상점 10만개 보급을 추진해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근본적 자생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APEC은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등 21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회원국 간 협력과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디지털화·혁신·기술을 강조하는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