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국감]"5년간 중국산 백신 수입, 수출의 14배"

최종수정 2020.10.23 10:30 기사입력 2020.10.23 07:20

댓글쓰기

구자근 "국내 독감백신 절반이 백신 원액 수입해 생산"
"백신 사망자 급증…중국산 백신원료 급증 검사 강화"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20일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 예방 접종을 받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20일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 예방 접종을 받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최근 5년간 중국으로부터 백신을 사들인 금액이 중국에 판 금액의 14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백신 사망 사고가 사회적인 문제로 떠오르면서 중국산 백신에 대한 안전성 검토를 강화할 필요성이 제기된 상황에서 나온 조사 결과다.

2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이 관세청의 수출입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5~2019년 5년간 중국으로 수출한 백신 물량은 3.5t, 금액은 107만6000달러(약 12억원)인 반면 수입은 17.2t, 1480만1000달러(약 167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액이 수출액의 약 14배에 달한다.


중국 백신 수출입 현황.(자료=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실)

중국 백신 수출입 현황.(자료=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실)



우리나라의 원료약의 자급도는 지난 2018년 기준 26.4%에 불과하다. 원료 의약품의 상당 부분을 인건비가 저렴한 중국, 인도 등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2018년 기준 원료약의 33%를 중국에서, 9.5%를 인도에서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인체의약용 한정·HS코드 3002200000)의 경우에도 중국을 상대로 한 수출은 2015년 1.5t, 2016년 1.9t, 2017년 0.1t, 2018년 0.1t으로 꾸준히 줄었다. 지난해엔 수출 물량이 전혀 없었다.


반면 백신 수입물량은 2015년 0.1t, 2016년 5.2t, 2017년 3.6t, 2018년 6.7t, 지난해 1.8t을 기록했다.


독감백신을 공급하는 회사는 국내 8개, 해외 2개다. 이들 10개 업체 중 5개가 백신 원액을 받아 생산하고 있다.


최근 백신 사망자 보고 16건이 들어오면서 국민의 불안감이 극에 달하는 상황이라 조치가 필요하다고 구 의원은 주장했다.


구 의원은 "중국으로부터 백신 수입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산 백신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며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