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銀, 2차 코로나 대출 실적 1000억 돌파

최종수정 2020.10.22 14:57 기사입력 2020.10.22 14:57

댓글쓰기

대구銀, 2차 코로나 대출 실적 1000억 돌파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DGB대구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해 판매 중인 2차 코로나 대출 실적이 1000억원을 돌파했다.


22일 대구은행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정부의 2차 지원 대출 프로그램을 지방은행 중 최초로 실시한 이후 지난 19일까지 8128건, 1020억원의 대출을 집행했다. 이는 전체 은행 지원 금액 중 5.7%이며 지방은행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지난 7월에는 비대면을 통한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을 실시, 서류를 준비해 영업점에서 보증을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없애는 등 다양한 대출자 편의 위주의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개인사업자에게 신용보증기금 보증서를 담보로 지원하는 정책금융 상품인 이 대출은 업체당 2000만원까지, 최저 연 2.79~4.99%로 이용할 수 있다. 2년 거치 3년 원금분할상환방식으로 중도상환수수료는 면제된다.


대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을 위해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해 지역사회의 든든한 금융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비대면 상품 및 서비스를 적극 추진해 고객 편의를 제고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