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부업계, 코로나19 취약계층에 94억 채무 유예·감면

최종수정 2020.10.22 10:18 기사입력 2020.10.22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올해 대부업계의 자율 지원으로 채무를 유예 받거나 감면된 금액이 94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대부금융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주요 대부업체가 자율적으로 진행한 채무 유예와 감면이 94억원에 이른다고 22일 밝혔다

대부업체 27곳이 코로나19로 채무상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편 결과 지난달 말 기준 876명에 대해 40억원을 채무 유예했고, 1168명에 대해 54억원을 채무 감면했다.


주채무자가 코로나19로 사망한 경우 대출상환금 일부 또는 전액을 면제해줬고, 주채무자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피해가 발생한 경우 이자 납부 유예 또는 추심정지 조치하거나 대출 만기를 최소 6개월 이상 연장해줬다. 다만 가계 대출, 부동산매매·임대업, 유흥 관련업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임승보 대부금융협회장은 “코로나19가 종결될 때까지 대부업계가 계속해서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