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00 e' 출시…7580만원부터

최종수정 2020.10.21 12:06 기사입력 2020.10.21 11: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3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LC 300 e 4MATIC과 GLC 300 e 4MATIC 쿠페를 21일 국내 공식 출시했다.


더 뉴 GLC 300 e 4MATIC과 더 뉴 GLC 300 e 4MATIC 쿠페는 지난 1월 부분 변경 모델로 국내 공식 출시된 후 4500대 이상의 판매를 기록하며 수입 베스트셀링 미드-사이즈 SUV로 자리매김한 모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다.

최근 벤츠 코리아는 친환경 EQ 브랜드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EQ 브랜드는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EQ 부스트(EQ Boost) 모델, EQ 파워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EQC와 같은 순수 전기차 등 다양한 라인업으로 구성돼있다.


벤츠 GLC 300 e 4MATIC

벤츠 GLC 300 e 4MATIC


순수 전기 주행 25km…효율성 높인 PHEV 시스템

GLC 300 e 4MATIC과 GLC 300 e 4MATIC 쿠페는 벤츠의 3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을 적용해 이전 세대 대비 늘어난 전기 주행거리와 뛰어난 배터리 효율성을 자랑한다.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은 최대 출력 211마력, 최대 토크 35.7kg·m를 발휘하는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최고 출력 122마력, 최대 토크 44.9kg·m를 발휘하는 새로운 전기 모터가 결합돼 약 320마력의 합산 출력을 낸다.

또한 전 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탑재됐던 리튬이온 배터리의 용량이 13.5kWh로 대폭 증가하면서, 순수 전기 모드 기준 주행 가능 거리가 25km(국내 기준, 유럽 기준 50km)까지 늘어나 풍부한 전기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두 모델은 EQ 파워 전용 작동 모드를 통해 하이브리드, 전기 모터, 엔진 작동 중 현재의 주행 상황에 가장 적합한 주행 시스템을 제공한다. 운전자의 취향과 주행 조건에 따라 선택이 가능한 하이브리, E-모드, E-세이브, 충전의 4가지 구동 모드는 자동으로 선택되며, 구동 및 충전 모드 스위치와 센터 콘솔의 버튼을 사용하면 원하는 주행모드를 직접 선택할 수도 있다.

벤츠 GLC 300 e 4MATIC 쿠페

벤츠 GLC 300 e 4MATIC 쿠페



첨단 주행·편의 사양으로 편안한 드라이빙

GLC 300 e 4MATIC과 GLC 300 e 4MATIC 쿠페는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기본으로 제공해 더욱 쾌적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을 조성한다.


먼저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제동 및 출발을 지원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기능을 포함한 최신 버전의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가 기본으로 탑재됐다. 교차로 기능이 적용된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액티브 차선 이탈 방지 패키지, 하차 경고 어시스트를 비롯해 프리-세이프 플러스 등이 포함됐다.


운전자는 벤츠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통해 차량의 충전 상태, 에너지 흐름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지능형 음성 인식, 터치스크린, 터치패드 또는 스티어링 휠의 컨트롤 패널을 이용하여 시스템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


벤츠 GLC 300 e 4MATIC 쿠페

벤츠 GLC 300 e 4MATIC 쿠페


업그레이드된 고효율 배터리 시스템과 안심할 수 있는 보증 서비스

GLC 300 e 4MATIC과 GLC 300 e 4MATIC 쿠페에는 다임러 그룹의 자회사인 도이치 아큐모티브에서 생산한 13.5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됐다. 기존의 3.6kW 용량 보다 2배 이상 늘어난 7.4kW 온-보드 차저의 충전 성능은 2배 가량 향상돼 벤츠 전용 충전기 사용 기준 완충까지 약 1시간 45분이 걸린다. 벤츠 코리아는 탑재된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해 8년·16만km(선도래 기준) 보증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한편, 벤츠 코리아는 일부 EQ 파워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차량에 다른 차종보다 서비스 보증이 더욱 연장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용 '워런티 플러스'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 혜택은 최대 5년·14만km(선도래 기준)의 서비스 보증 연장을 지원하는 반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고객 전용 혜택은 최대 5년·15만km(선도래 기준)로 무상 차량 보증을 1만km 추가 제공한다.


GLC 300 e 4MATIC과 GLC 300 e 4MATIC 쿠페의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각각 7580만원, 7990만원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