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내로남불·말뒤집기 오만" 금태섭 작심비판 탈당선언

최종수정 2020.10.21 11:48 기사입력 2020.10.21 11:48

댓글쓰기

이낙연 "아쉬운 일" 김종인 "만나볼 생각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당내 쓴소리'를 자임해온 금태섭 전 의원이 '내로남불', '말 뒤집기' 행태를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하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금 전 의원 탈당 소식에 "한 번 만나볼 의향은 있다"며 영입 가능성을 내비쳤다. 반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아쉬운 일"이라며 말을 아꼈지만 정치권에 미묘한 파장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금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글을 통해 탈당 이유를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런 해명이나 설명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 행태가 나타난다"며 "'우리는 항상 옳고, 우리는 항상 이겨야' 하기 때문에 원칙을 저버리고 일관성을 지키지 않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니라고 여긴다"고 비판했다.

또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 국민들을 상대로 형사고소와 민사소송을 서슴지 않는 것은 김대중이 이끌던 민주당, 노무현이 이끌던 민주당에서는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라며 "다른 무엇보다 편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고도 지적했다. 그는 "이런 모습에 대한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총질'로 돌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당의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하면서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는 절망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을 '파시즘'에 빗대기도 했다. 그는 "독일 정치학자 칼 슈미트는 '정치는 적과 동지를 구별하는 것'이라는 얼핏보기에 영리한 말을 했지만, 결국 약자에 대한 극단적 탄압인 홀로코스트와 다수의 횡포인 파시즘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단순히 승패를 가르는 게임이 아니다. 우리편이 20년 집권하는 것 자체가 정치의 가장 중요한 목표가 될수도 없다"며 "생각이 다른 사람들의 선의를 인정해야 한다. 특히 집권여당은 반대하는 사람도 설득하고 기다려서 함께가야한다"고 덧붙였다.


금 전 의원 탈당에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아쉬운 일"이라면서 말을 아꼈다. 이어 "충고는 저희들이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며 "그러나 일단 떠나신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안타깝지만 본인을 위해서나 민주당을 위해서나 잘 된일"이라며 "다음 총선을 생각하면 국민의힘이 더 땡기겠지만 그래도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철수형(안철수)이 외롭다. 국민의당행을 권한다"고 말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지금 자연인으로서의 탈당이기 땜에 큰 의미가 있을련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은혜 전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세상 어느곳도 100% 내 마음에 합당하지 않을수 있다"며 "지금 당장 그곳이 바뀌지 않는다 하여 비난하며 떠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당장 국민의힘은 금 전 의원에 러브콜을 보냈다. 김 위원장은 금 전 의원의 입당 의향을 알아볼 생각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

렇잖아도 탈당에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라며 "한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 영입 가능성에 "그건 뭐 두고봐야 한다"며 "그 분의 의향이 어떤지는 우리가 확인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래도 우리 정치가 몇 안 되는 제대로 된 사람 하나 또 잃는 게 아닌가 싶어 안타깝다"며 "조만간 우리가 함께할 날 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그는 "그나마 바른말 하던 금태섭이 민주당을 탈당하기로 했다"며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하시길 바란다"고 여지를 남겼다.


한편 금 전 의원은 지난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표결을 당 소속 의원 중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으며,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에도 쓴소리를 쏟아냈다. 민주당은 지난 6월 공수처법 표결 당론 위반을 이유로 금 전 의원에 '경고' 징계처분을 내렸고 금 전 의원이 재심을 청구했지만 재심은 시한을 넘겨 5개월째 지연됐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