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M, 1000마력 전기트럭 '허머 EV' 공개…내년 말 생산 돌입

최종수정 2020.10.21 11:32 기사입력 2020.10.21 11:32

댓글쓰기

GM 최신 ‘얼티엄 배터리’ 전력 에너지 기반

허머 EV(사진=GM)

허머 EV(사진=GM)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21일 브랜드 최초의 슈퍼트럭 ‘허머(Hummer) EV’를 글로벌 공개했다.


허머 EV는 GM의 산하 브랜드 중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픽업 트럭을 전문으로 하는 GMC 제품 라인업 가운데 최초의 순수전기차다. GM의 차세대 EV 구동 기술을 기반으로 오프로드 기능과 탁월한 온로드 성능, 몰입감 있는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한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이 혁신적인 트럭은 GM이 완전한 전기차 시대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는 기반을 제공했다”며 “광범위한 성능을 제공하는 GM의 얼티엄 드라이브 아키텍처를 토대로 한 허머 EV는 모험을 떠나고자 하는 모든 이들에게 완벽한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머 EV(사진=GM)

허머 EV(사진=GM)



허머 EV는 GM의 최신 ‘얼티엄 배터리’가 제공하는 전력 에너지를 기반으로 한다. GM이 자체 개발한 EV 드라이브 유닛인 ‘얼티엄 드라이브’로부터 추진 동력을 공급 받는다. 얼티엄 드라이브는 2개의 유닛으로 구성되며 유닛 내에 있는 3개의 개별 모터로 동급 최고인 1000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e4WD라 불리는 허머 EV의 첨단 사륜구동 시스템에 뛰어난 온로드 및 오프로드 퍼포먼스를 제공한다.


또 최대 350kW의 고속 충전시스템이 적용된 800 볼트급 대용량 배터리를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충전 능력도 갖췄다. 1회 완충으로 563㎞ 이상의 내부 테스트 주행거리 결과를 기록했다.

허머 EV는 디트로이트 햄트래믹에 위치한 GM의 팩토리 제로에서 2021년 말부터 본격 생산에 돌입한다. 팩토리 제로는 GM이 22억 달러를 투자해 40년 이상 된 설비들을 개조한 전기차 생산 전용 공장으로, 이 공장에서 생산된 모든 차량들은 배출가스를 배출하지 않는다.


한편 지난 3월 북미 GM 본사에서 개최된 ‘EV 위크’에서 GM은 새롭게 개발한 얼티엄 배터리와 이를 동력원으로 하는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을 공개하며 ‘3제로’ 비전 달성을 위한 전략과 더불어 2023년까지 20여개 전기차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