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 죽이는 '고순도 동위원소' 국내최초 생산

최종수정 2020.10.21 09:23 기사입력 2020.10.21 09:23

댓글쓰기

원자력연, 루테튬-177, 홀뮴-166 시험 생산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종양 치료에 효과

암 죽이는 '고순도 동위원소' 국내최초 생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우리나라 최초로 고순도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를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원이 생산에 성공한 것은 암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가능한 테라노스틱스 방사성동위원소인 루테튬-177과 홀뮴-166이다. 루테튬-177은 희귀질환인 신경내분비암 치료에, 홀뮴-166은 간암을 치료하는데 활용하고 있다. 그간 연구원은 연구용원자로 하나로를 활용해 루테튬-177과 홀뮴-166을 담체 생산법으로 생산해왔다. 하지만 순도가 높지 않았다.

암 죽이는 '고순도 동위원소' 국내최초 생산


연구원은 필요한 방사성동위원소만 선별 추출하는 기술로 두 동위원소를 뽑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 운반체 없이(무담체) 높은 순도의 동위원소를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연구원 측은 "루테튬-177의 반감기는 6.7일, 평균 에너지는 150keV(킬로전자볼트)이고 홀뮴-166은 반감기 26.6시간, 평균 에너지 666keV"이라며 "방출하는 에너지와 반감기가 달라 종양의 상태와 종류에 따라 최적의 동위원소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구원은 연구용원자로 하나로가 가동 중지된 상황에서 해외에서 중성자 조사를 받아 독자적으로 연구개발을 계속해 이번 성과를 거뒀다. 연구원은 4회에 걸쳐 두가지 동위원소를 생산하고 서울대 병원, 원자력의학원, 경북대 병원 등 7개 기관에 연구용으로 동위원소들을 시험 공급했다.

암 죽이는 '고순도 동위원소' 국내최초 생산


연구원은 3년 내 실용화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연구용원자로 하나로나 기장 연구로의 동위원소 생산시설에 대량생산을 위한 장비를 갖추면 국내 수요는 물론, 해외 시장까지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에 루테튬-177을 공급받은 유정수 경북대 의과대학 교수는 "실험을 통해 루테튬-177로 표지된 항체의 종양 성장 억제효능을 확인했다"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성공적인 치료용 방사성의약품 개발로 이어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강건욱 서울대학교병원 핵의학과 교수는 "신경내분비암과 같은 희귀암 환자에게 아주 기쁜 소식"이라며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지속적으로 방사성의약품 개발을 위한 방사성동위원소 개발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원석 원장은 "세계 최고 수준인 연구원의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기술이 국민 여러분의 건강 증진에 직접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