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민 "제 외모 비웃는 대깨문…저는 스스로 못생겼다 말해"

최종수정 2020.10.20 17:52 기사입력 2020.10.20 17:52

댓글쓰기

"제 흠결 들춰내 말 정당성 흩뜨리려는 전략"

서민 단국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서민 단국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조국흑서) 집필진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20일 "현 정권 비판자가 된 이후 저에 관한 악성 댓글이 쏟아진다"고 주장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쓴 글에서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맹목적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비속어)은 메신저 공격, 즉 제 흠결을 들춰냄으로써 제 말의 정당성을 흩뜨리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들은) 제 외모와 전공을 비웃는다"며 "그러나 그다지 효과적인 전략은 못 된다. 본인 스스로 잘생겼다고 생각하면 모르겠지만, 저는 스스로 못생겼다고 말한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저를 박근혜 지지자, 혹은 국민의힘 지지자로 만들려 한다"며 "그런데 저는 이명박 집권기인 지난 2010년부터 8년간 보수정권을 비판하는 글을 썼고, 박근혜 정권 4년간 쓴 글은 'B급 정치'라는 책으로 묶여나오기까지 했다"고 반박했다.


서 교수는 "결국 그들은 '교수가 연구나 하지 왜 정치 글이나 쓰나'라고 묻는다"며 "그러나 정치는 국민 모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야 하는 분야다. 게다가 그렇게 말하는 자신도 일은 작파하고 정치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고 있으면서 왜 저한테 '연구나 하라'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애들이 같은 교수인 조국에게는 절대 연구나 하라는 말을 안 한다는 게 신기하다"며 "요즘 보면 조국은 정치훈수는 물론이고 다른 이들을 고소한답시고 대부분 시간을 쓰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아이큐 59인 대깨문 여러분, 이제 되도 않는 메신저 공격은 그만두고 제대로 된 반박을 해주시지 않겠느냐"며 "적고나서 보니 말이 안된다. 반박할 지능이 되시는 분들은 대깨문을 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비꼬아 비판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