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워치SE 발화현상 발생…"액정이 노랗게 타들어가"

최종수정 2020.10.19 16:25 기사입력 2020.10.19 16:25

댓글쓰기

애플워치SE 사용·충전 도중 심한 발열 후 액정 그을음
애플, 구체적인 보상 절차 등 안내 없어

애플워치SE에 발화현상이 발생해 액정 한쪽에 노란 그을음이 생겨나는 현상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 (사진출처=네이버 지식인 캡처)

애플워치SE에 발화현상이 발생해 액정 한쪽에 노란 그을음이 생겨나는 현상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 (사진출처=네이버 지식인 캡처)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애플워치SE를 사용하거나 충전하는 도중에 액정이 타들어가는 현상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19일 네이버 아이폰 카페 등에서는 애플워치SE를 구입한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시계 액정이 뜨거워지면서 화면이 노랗게 타는 현상이 발생했다는 게시글이 잇따라 업로드됐다.

애플워치SE를 구입한 A씨는 "애플워치SE 착용 도중 손목이 뜨거워지면서 액정이 노랗게 타들어갔다"며 "2시간 이상 열기가 지속됐고 배터리가 서서히 줄어들면서 꺼졌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구매자 B씨는 "구매한 지 3일도 되지 않았는데 애플워치SE 충전 도중 액정이 노랗게 되면서 엄청나게 뜨거워졌다"는 게시글과 화면 액정 상단에 그을음이 생긴 사진을 업로드했다.


발화가 발생한 모델은 애플워치SE 40mm 스페이스 그레이 모델이다. 구매자들은 애플 서비스센터 등을 통해 발화가 발생한 사실을 접수했으나 구체적인 보상 절차에 대해서는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매자 A씨는 ?"다치지 않아 다행이지만 애플워치SE의 결함을 알려서 더 큰 피해를 입는 사람이 없도록 하는 게 애플의 의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공통적으로 발화가 발생한 지점이 전원과 관련한 하드웨어 결함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제품을 구입했다가 환불하거나 구매를 취소하고 있다. 한 이용자는 "충전할 때를 제외하면 잘 때도 스마트워치를 착용하고 자는데 발열이나 화상이 생길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용자들은 "시계 빨리 벗는 방법을 연습해야겠다"고 지적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