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트럼프 코로나 확진에 금융시장 모니터링…美시장 움직임 촉각

최종수정 2020.10.02 21:29 기사입력 2020.10.02 21:29

댓글쓰기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따른 금융시장 영향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일 "트럼프 미 대통령의 확진이 금융시장에 불확실성을 증폭시킬 수 있다고 보고 모니터링 체제를 가동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 확진으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보고, 이에 대응 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기재부는 경제정책국과 국제금융국을 중심으로, 국제금융센터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전 세계 금융시장 반응을 살펴보고 있다.


금융시장에선 미국 대선을 한 달여 앞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 세계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증폭 시켜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실제로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 소식이 전해진 직후 글로벌 금융시장의 주가가 하락세로 전환하고 엔화·달러화가 급등하는 등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나타났다.


이 시각 현재 영국과 프랑스, 독일 증시는 1% 이내의 하락 폭을 기록 중이다. E-Mini S&P500과, E-Mini 나스닥100 선물은 -1.5~-2% 사이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유럽 시장의 초기 반응은 의외로 차분한 편"이라면서 "몇시간 후 열릴 미국 시장의 움직임이 초미의 관심"이라고 말했다.


장세희 기자 jangsa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