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군, 北 대변인·법무장관 비서 자임”

최종수정 2020.10.01 11:50 기사입력 2020.10.01 11:50

댓글쓰기

“적과 싸우지 않고 정치의 포로가 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민의힘은 1일 제72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우리 군이 불안정한 한반도의 안보 상황에서도 대한민국 영토와 국민을 굳건히 지키기 위해 노력해왔음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며 “하지만 문재인 정권 출범이후 일부 군인들이 국민을 지키지 않고 정권을 지켜 국민들에게 실망을 준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특히 우리 국민을 총살한 북한의 도발 앞에 군은 무기력했다”며 “비무장한 국민이 총격을 당하고 불태워졌는데 강력한 응징은커녕 갈대처럼 누웠습니다. 북한은 군사합의를 위반하지 않았고, 오히려 우리의 월북인 것 같다며 돌아가신 분을 두 번 죽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적과 싸워야 할 군이 싸우지 않고 정치의 포로가 됐다. 군이 군답지 않은데 국민들은 이제 누구를 믿고 의지해야 하느냐”며 “또한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의 ‘황제휴가’의혹과 관련해 군은 60만 청년장병이 아닌 추 장관 아들 한 명을 지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북한 대변인, 법무장관 비서를 자임하는 정치군인에 존재가치를 묻는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대한민국 국군 장병들의 자부심과 명예를 회복시키기 위해 국민의힘이 앞장서겠다”며 “국민의 죽음에 냉담하고 북한의 답변에 환호하며 그렇게 얻은 종전선언으로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갈 것인지 대통령에게 묻겠다. 어머니가 여당 대표, 장관이 아니어도 대한민국의 청년들이 차별받지 않는 군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힘써 돕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평화는 강력한 힘에 의해 지켜진다는 원칙과 기본 아래 국민들의 안전한 삶이 영위되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