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영 외교장관 5차 대화, 한반도 정세·코로나19 대응 협력 논의

최종수정 2020.09.29 14:39 기사입력 2020.09.29 14:39

댓글쓰기

라브 영국 외무장관 방한…DMZ도 방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9일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 제5차 한영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 등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라브 장관과의 전략 대화에 앞서 "우리 정부는 북한 관련 이슈를 중심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이에 대한 영국의 변함없는 지지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경제,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관계에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특히 강 장관은 지난 6월 6ㆍ25전쟁 발발 70주년 행사에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과 보리스 존슨 총리가 한국에 메시지를 전달한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강 장관은 "영국은 교역을 비롯해 금융,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모든 분야에서 양국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한 장관급 협의체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라브 장관은 "기후변화와 함께 우리가 직면한 안보 위협,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 분야에서 한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그는 지난 7월 외무장관에 오른 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라브 장관은 또한 비무장지대(DMZ) 방문과 관련해 "DMZ 방문은 매우 교육적이었고 양국이 공통의 가치를 위해 함께 싸웠다는 점을 상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새벽 한국에 도착한 직후 DMZ를 찾았다.


양국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개발 협력을 비롯해 브렉시트 이후 양국 관계, P4G 정상회의 등과 관련한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한영외교장관 전략대화는 지난 2014년부터 이어지고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