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카오페이, IPO 추진…내년 상반기 상장 목표

최종수정 2020.09.28 10:12 기사입력 2020.09.28 09:26

댓글쓰기

KB증권 상장 주관사로 선정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지난해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데이 2019'에 참석해 주요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강진형 기자 aymsdream@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가 지난해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열린 '카카오페이 데이 2019'에 참석해 주요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강진형 기자 aymsdream@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카카오페이가 내년 상반기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최근 KB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금융감독원에 감사인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 측은 "주식시장 상황 등 여러 변수가 있겠으나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상장을 준비 중"이라며 "외부 자금의 대규모 조달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공격적인 사업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가입자 3400만명을 확보한 국내 대표 간편결제 업체다. 거래액은 상반기 기준 29조1000억원에 달한다. 올해 초 바로투자증권을 인수하며 '카카오페이증권'으로 증권업에 진출했고,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2017년 회사 출범 당시 알리페이 운영사인 '앤트파이낸셜'의 자회사 알리페이싱가포르홀딩이 2억달러(약 2300억원)를 투자했고, 지난 6월에는 1152억원을 추가로 투입했다. 현재 알리페이 지분율은 43.9%로, 카카오에 이어 2대 주주다.

한편 카카오 계열사들 가운데 카카오게임즈가 최근 코스닥 시장 상장에 성공했고, 카카오페이지는 최근 상장 주관사를 선정했으며, 카카오뱅크도 IPO 추진을 결의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