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팡,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살리기 나섰다

최종수정 2020.09.28 08:46 기사입력 2020.09.28 08:46

댓글쓰기

서울시 13개구, 22개 전통시장에서 소상공인 지원 프로젝트

쿠팡,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살리기 나섰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쿠팡이 서울시와 손잡고 전통시장 음식점 배달에 나서면서 새로운 상생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쿠팡의 음식배달 플랫폼인 쿠팡이츠는 서울시와 협업해 온라인 배송이 생소한 전통시장 상인들을 대상으로 입점 교육 및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며, 추가로 배송 인프라 및 중개 수수료, 배달료 할인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쿠팡이츠는 현재 종로구 광장시장, 강남구 개포시장, 강동구 둔촌시장, 마포구 망원동월드컵시장 등 13개구 22개 시장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행 중이며 11월 내 27개 시장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쿠팡이츠의 새로운 배달서비스에 전통시장 상인들의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부터 두 달간 250여 개의 점포가 추가로 입점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둔촌동역 전통시장의 경우 95.5%의 상인들이 '도움이 된다'라고 답했다.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특별 프로모션도 운영한다. 내달 1일까지 쿠팡이츠 앱에서 전통시장 배너를 통해 전통시장 2000원 할인 쿠폰을 누구나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할인비용은 쿠팡이츠가 전액 부담한다. 고객은 전통시장에서 빈대떡, 육회 등 인기 먹거리와 전, 떡, 청과 등 명절 장보기를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할 수 있으며 전통시장은 특별 프로모션을 통해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쿠팡이츠는 서울시와 함께한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경기도와 인천시 전통시장으로 프로젝트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온라인 입점이 생소한 점주들에게는 입점 절차 및 점포 맞춤형 배송 컨설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쿠팡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내수 시장과 전통시장 상인들을 돕기 위해 서울시, 전통시장과 손잡고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전통시장 배달서비스와 같이 앞으로 고객과 상인 모두 만족하는 더 많은 상생모델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