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혼추족' 증가에…편의점, 추석에도 문 연다

최종수정 2020.09.28 08:37 기사입력 2020.09.28 08:37

댓글쓰기

'혼추족' 증가에…편의점, 추석에도 문 연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이마트24는 올해 추석 당일 미영업하는 가맹점 비율이 전체의 27.7%로 감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대비 7.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마트24는 경영주가 가맹계약 시 조건 없이 영업일수와 영업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가맹 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24의 연도별 추석 당일 미영업점 비율은 2017년 24%(597곳), 2018년 32% (1077곳), 2019년 35%(1446곳)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왔다.

그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고 혼추(혼자 보내는 추석)·홈추족(집에서 보내는 추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석 특수를 잡기 위해 전 가맹점의 27.7%(1374곳)만이 추석 당일 휴점을 결정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이전의 달리 올해 추석 당일 휴무 가맹점 비율이 줄어든 것은 추석을 주말의 연장으로 생각하고 매출 활성화를 위해 정상 영업을 결정한 가맹점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