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스포츠계의 이케아 ‘데카트론’과 제휴…도심형 매장 운영

최종수정 2020.09.28 08:26 기사입력 2020.09.28 08:26

댓글쓰기

롯데마트 김포공항점 데카트론 매장 모습. (사진=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김포공항점 데카트론 매장 모습. (사진=롯데마트 제공)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롯데마트의 스포츠 매장이 변신한다.


롯데마트의 스포츠 상품군의 매출은 등산, 캠핑, 자전거 등 대표 상품의 인기로 매년 두자리수 신장률은 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홈 트레이닝 및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9월까지 47.2%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스포츠 상품군 운영 전략의 대표 키워드로 ‘가성비’, ‘가심비’ 그리고 ‘생활 스포츠’로 선정하고 입점 업체 물색을 시작했으며, 지난 5월부터 스포츠계의 이케아라고 불리는 ‘데카트론’과 협상을 시작했다.


데카트론은 1976년 1호점을 시작으로 2020년 현재 57개국 160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프랑스의 스포츠 멀티 브랜드이다. 유럽에서 2번째로 큰 스포츠 연구소를 운영, 상품기획과 제작이 가능해 고품질 스포츠 상품을 합리적 가격에 제공하고 있다. 전 세계 데카트론의 평균 매장 크기는 1652㎡~3305㎡(500~1000평) 규모로 4000여개의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데카트론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330㎡(100평) 내외의 ‘도심형 컴팩트 형태’의 매장을 운영, 상품의 가격은 제조사의 자체브랜드 상품 대비 40% 가량 낮은 가격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 접근성을 향상 시키고, 가장 트렌디한 스포츠 용품을 가장 합리적이 가격에 구매가 가능한 매장을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대형마트의 스포츠 용품 매출을 살펴보면 시즌별 대표 상품군이 전체 매출을 이끄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 실제 7월은 수영복 관련 매출이 전체 스포츠 용품 매출의 30%이상을 차지하며, 8월은 캠핑 관련 매출이 40%, 9월은 등산 관련 매출이 29%가량 차지한다.


이에 롯데마트의 데카트론 매장은 베스트 상품 200여개를 선정해 2주 단위로 일부 상품을 변경, 가장 트렌디한 스포츠 용품을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롯데마트는 9월 잠실점, 구리점, 청량점, 김포공항점을 순차적으로 오픈, 10월에는 광교점에 오픈하는 등 2021년에는 30개 이상의 데카트론 매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김인준 롯데마트 스포츠MD(상품기획자)는 “스포츠계의 이케아이자 SPA브랜드인 데카트론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의 트렌디한 상품을 제안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고객들이 건강한 스포츠 라이프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