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공공배달앱 명칭 '배달특급' 확정…10월말 본격 서비스

최종수정 2020.09.28 19:39 기사입력 2020.09.28 06:56

댓글쓰기

경기도, 공공배달앱 명칭 '배달특급' 확정…10월말 본격 서비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의 공공배달앱 명칭이 '배달특급'으로 확정됐다. 경기도는 로고를 개발한 뒤 다음 달 말부터 본격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공식 명칭을 '배달특급'으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배달특급'은 보다 빠르고 급이 다른 서비스 선보이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앞서 지난 달 18일부터 10일간 진행된 경기도 공공배달앱 명칭 공모전에는 총 5837개의 공모작이 몰렸다.


경기도주식회사는 홍보자문위원, 디자인 전문가, 컨소시엄 사업 담당자와 경기도 관계자 등의 의견을 수렴해 '배달특급'을 최종 공식 명칭으로 확정했다.

도는 '배달특급'과 어울리는 공공배달앱 공식 로고를 개발해 다음 달 선보일 예정이다.


이재덕 심사위원은 "재미있는 네이밍이 많이 있었지만, 공정한 시장 경제를 만들겠다는 사업 취지를 담은 네이밍을 선정하고자 했다"며 "도민을 위한 급이 다른 '특급'이라는 키워드에 공익성과 공공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주식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공식 명칭을 확정한 만큼, 이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해 공공배달앱이 경기도 전역으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명칭 '배달특급' 확정…10월말 본격 서비스


배달특급으로 불리는 공공배달앱은 경기도가 계획한 '공공 디지털SOC 사업'의 일환으로, 식음료업 등 소상공인의 판로지원과 공정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해 경기도주식회사가 개발ㆍ운영하는 어플리케이션이다.


공공이 민간의 영역을 침해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화폐 유통망과 데이터, 기술 등 공적 디지털 인프라 조성에 경기도가 투자하고, 앱 개발과 운영은 민간에게 맡겨 민간-공공 협력의 장점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현재 화성, 오산, 파주 3개 지역을 공공배달앱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가맹점을 모집 중으로, 본격적인 시범 서비스는 다음 달 말 시작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