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정부 공동조사 제안…북한, 신속히 수용해야"

최종수정 2020.09.27 13:36 기사입력 2020.09.27 13: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서해상 실종 공무원에 대한 북한군 총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하는 방안에 힘을 실었다.


이낙연 대표는 27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제반 문제를 남북이 공동으로 조사하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북측이 신속히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서 "시신 화장 여부 등에서 남북의 기존 발표는 차이가 난다"며 "오늘 북한은 시신을 수색하고 있으며, 시신을 찾으면 우리측에 인도하겠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남과 북이 각자의 수역에서 수색하고 있다"라며 "시신이 한시라도 빨리 수습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서해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에 사살된 우리 어업지도원의 죽음에 다시 한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