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견기업 경기전망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반등

최종수정 2020.09.27 12:12 기사입력 2020.09.27 12:12

댓글쓰기

중견련, '2020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 결과 발표

중견기업 경기전망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반등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경기 회복에 대한 중견기업의 전망이 처음으로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는 8월 31일부터 9월 11일까지 중견기업 50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2020년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서 4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 78.4를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전분기 대비 3.2 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2017년 3분기 조사 시작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3분기 전망지수(75.2)의 기저효과인 측면도 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중견기업의 경기 회복 기대감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는 결과라고 중견련은 설명했다.

중견기업 경기전망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반등


업종별로는 제조업 부문이 전분기 대비 9.3 포인트 상승한 80.1을 기록하면서 전체 지수 반등을 견인했다. 자동차(101.9, 35.2p↑), 화학(73.9, 13.9p↑) 등 업종의 경기 개선 전망에는 '국내 수요 증가(70.0%)', '해외 수요 증가(60.0%)' 등 수요 증가에 대한 기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동차 업종의 경우 가장 많은 응답자가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의 생산 재개에 따른 '해외 수요 증가(87.5%)'를 가장 큰 경기 개선 요인으로 꼽았다.


비제조업 부문에서는 건설(88.3, 8.6p↑), 부동산·임대(76.6, 4.5p↑) 등 일부 업종의 지수는 상승했지만, 운수(74.4, 13.4p↓), 출판·통신·정보(70.3, 10.0p↓) 등 업종의 부진 전망이 다소 높아 업종 전체로는 전기 대비 0.8 포인트 소폭 하락한 77.2에 그쳤다.


내수전망지수는 79.0으로 전분기 대비 1.2 포인트 상승했고, 수출전망지수는 77.0으로 4.9 포인트 높아졌다. 내수전망지수는 전자부품(89.1, 6.4p↓) 업종을 제외한 모든 제조업 부문에서 상승했지만, 비제조업 부문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업종 간 차이를 보였다. 수출전망지수는 제조, 비제조업 부문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특히 건설(100.0, 30.0p↑), 자동차(95.5, 42.4p↑), 1차 금속(62.7, 7.3p↑) 업종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영업이익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3.2 포인트 상승한 78.5로, 자동차(94.2, 33.1p↑) 업종의 상승세가 가장 컸다. 운수(72.1), 식음료품(66.7) 업종에서는 각각 21.1 포인트, 18.1 포인트 하락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여객·화물 수송, 외식 수요 감소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중견련 관계자는 설명했다.


제조업생산전망지수는 81.6으로 전기 대비 7.5 포인트 증가했다. 자동차 업종이 2018년 4분기 이후 최고치인 98.1을 기록하면서 상승세를 견인했다. 제조업생산설비전망지수는 전자부품(97.8, 18.3p↑), 1차금속(87.2, 6.0p↑) 업종이 상승세를 이끌면서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으로 반등했다.


중견기업의 경영애로요인은 '내수 부진(62.6%)', '업체 간 과다경쟁(33.6%)', '인건비 상승(32.2%)', '수출 부진(24.8%)' 등 순으로 조사됐다. 모든 업종의 첫 번째 경영애로는 '내수 부진', 제조업 부문에서는 '수출 부진', 비제조업 부문에서는 '업체 간 과다경쟁'을 각각 2순위로 꼽았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하반기 경기 회복이 불확실한 상황에서도 중견기업의 경기 전망이 반등한 것은 최악의 경제 상황에서 체감하는 절박함, 또는 간절한 희망이 반영된 결과일 수 있다"라면서, "정부는 효율적인 재정 운용과 외교적 교섭 확대 등을 통해 내수와 수출 회복의 현실화를 위해 진력하는 한편, 업종에 따른 경기 전망 편차의 의미를 살펴 효과적인 맞춤형 정책을 서둘러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반 부회장은 "코로나19는 모두 힘을 모아 극복해야 할 절체절명의 과제이지만 우리 사회의 안정된 미래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위기 이후를 준비하는 노력 또한 차분하고 치밀하게 병행돼야 할 것"이라면서, "최악의 상황을 토로하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근원적으로 기업 활력을 제고할 합리적인 법·제도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정부와 국회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