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저탄소전환 정책 세계에 소개…G20 장관회의 참석

최종수정 2020.09.27 11:00 기사입력 2020.09.27 11:00

댓글쓰기

에너지안보, 시장안정성, 에너지접근성 등 G20 차원 협력 강화 동참
그린 뉴딜, 수소 활성화 로드맵 등 한국의 저탄소 전환 노력 소개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정부가 그린 뉴딜 등 한국의 저탄소 전환 노력을 세계에 소개했다.


2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이 이날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주요 20개국(G20) 에너지장관회의에 참석해 탄소순환경제, 에너지 안보 및 시장 안정성, 에너지 접근성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탄소순환경제는 기존 순환경제 개념에 탄소를 도입해 감축은 물론 재사용과 재활용, 제거 등을 통해 탄소배출을 종합적으로 관리하는 접근법을 의미한다.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주창하는 개념이다.


사우디는 청정에너지 시스템으로 전환하려면 탄소순환경제를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현재 세계가 당면한 환경·개발·경제발전 문제를 해결할 종합적이고 포용적인 접근법이라는 것이다.


주 실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그린 회복 정책'이 확산되고 있다면서 G20 회원국들이 함께 노력하며 정책 및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아울러 한국도 최근 발표한 그린 뉴딜을 통해 친환경·저탄소 분야에 향후 5년간 73조4000억원을 투자해 에너지 전환을 더욱 가속화하고 에너지 인프라 투자를 선제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탄소순환경제와 관련해선 탄소포집·활용·저장(CCUS)과 수소를 2개의 핵심 요소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 기술 개발과 경제성 확보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만큼 G20 회원국들과 정보 및 우수 사례를 공유하길 바란다고 했다.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한 에너지 안보 및 시장 안정성 강화, 청정에너지 미래를 위한 탄소순환경제, 에너지 빈곤퇴치를 위한 에너지접근성 향상 등의 의제를 논의한다.


회원국 간의 공동인식과 목표를 담은 'G20 에너지장관 공동선언문'에 합의할 예정이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