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7재무, 中 겨냥 코로나 피해 최빈국 채무상환 연기 동참 압박

최종수정 2020.09.26 10:27 기사입력 2020.09.26 07:18

댓글쓰기

블룸버그 "중국의 완전한 참여 촉구하는 비판 신호"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들이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세계 최빈국들의 채무 상환 유예 연장을 지지하면서 사실상 중국에 동참을 요구했다.


G7 재무장관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주요 20개국(G20) 국가들이 최빈국을 위해 양자 간 부채 상환을 유예하기로 한 채무 완화 계획의 연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일부 국가가 국영 기관을 상업 대출 기관으로 분류해 채무 완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는다면서 협조를 촉구했다.


G7 재무장관들은 또 파리클럽에 속하지 않는 국가들이 채무 완화에 완전히 참여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언급이 G20에 속하지만 파리클럽에는 속하지 않는 가장 큰 채권국인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이 완전히 참여하지 않는 데 대한 비판 신호"라고 전했다.

부채 문제는 다음 달 화상으로 열릴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의 연례회의 중심 주제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