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빙성 있는 첩보냐" 北 만행, 거듭 되물은 文대통령

최종수정 2020.09.24 17:39 기사입력 2020.09.24 17:39

댓글쓰기

北총격·시신훼손 첩보보고에 사실관계 파악 강조
"충격적인 사건…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김포시 민간 온라인 공연장인 캠프원에서 열린 디지털뉴딜문화콘텐츠산업 전략보고회에 참석, 연설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경기 김포시 민간 온라인 공연장인 캠프원에서 열린 디지털뉴딜문화콘텐츠산업 전략보고회에 참석, 연설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서해상에서 우리 국민을 총격 살해하고 시신을 불태운 만행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도 신빙성을 거듭 되물을 정도로 놀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충격적인 사건"으로 규정하고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청와대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21일 실종사건이 처음 발생한 후 22일 18시 36분 대통령에게 첫 서면보고가 이뤄졌다.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직원이 해상에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21일 발생해서 수색에 들어가 있고, 북측이 그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했다는 첩보 관련 보고였다. 북한의 만행에 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었던 만큼, 문 대통령의 특별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22일 22시 30분, 정부는 보다 구체적인 첩보를 입수했다. 북한이 월북의사를 밝힌 실종자를 사살 후 시신 화장했다는 첩보였다. 해당 첩보는 문 대통령에게 즉시 보고되지 않았다. 정보의 신빙성이 낮다는 판단에서다.


해당 첩보에 따라 이튿날 23일 새벽 1시부터 2시 30분까지 관계장관회의가 청와대에서 긴급소집됐다. 국가안보실장과 청와대 비서실장, 통일부 장관, 국정원장,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해 상황을 공유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 회의에서는 첩보의 신빙성이 얼마나 높은가 하는 분석과 대책이 논의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의 총격 및 시신훼손 사실을 확인한 것은 23일 08시 30분이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2일 22시 30분 입수된 첩보는 그 당시 신빙성 있는 첩보가 아니었다"면서 대통령에게 보고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분석을 통해 신빙성이 있는 첩보로 분석이 됐고, 23일 08시30분부터 09시까지 대면보고가 이뤄졌다"고 했다.

이때 문 대통령은 정확한 사실 파악을 지시하면서 북한에도 관련 사실을 확인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면서 "사실관계를 파악해서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려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9월 23일 4시 35분, 유엔사 군사정전위 채널을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해달라고 요청하는 대북 통지문을 발송했다.


북측의 무반응이 이어지던 상황에서, 24일 08시 정부는 관계장관회의를 재차 소집했다. 국방부로부터 이번 실종사건과 관련된 분석 결과가 보고됐다. 국방부는 첩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결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에 피격된 뒤 화장됐다고 공식 결론내렸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어 9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노영민 비서실장이 대통령에게 분석결과를 대면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첩보의 신빙성에 대해 다시 한번 되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빙성이 높다는 답변에 문 대통령은 "NSC 상임위를 소집해서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에게 있는 그대로 발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