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식 '선관위원은 민주당 불리한 결정 막아야' 발언 사과

최종수정 2020.09.24 10:00 기사입력 2020.09.24 10:00

댓글쓰기

"제가 설마 그런 취지로 말했겠나" 해명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기자]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한신대 국제관계학과 교수)의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에 불리한 결정을 하지 못하게 하는 임무가 중요하다"고 주장한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제가 많이 잘못한 것 같다"고 사과했다.


이날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하지만 설마 제가 선관위원 후보자 보고 선관위원이 되면 민주당 편을 들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내내 선거 관리에 있어서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이 강조되었고, 야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가 과거에 행한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 때문에 선관위원으로 부적합하다는 주장을 반복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국회 추천 선관위원은 정당에서 추천하므로 여당은 여당 성향의 인사를, 야당은 야당 성향의 인사를 추천하기 마련이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선관위원은 전체적으로 선거를 공정하게 관리해야 하지만 선거관리위원회가 어떤 의사결정을 하는 데 있어, 여당 추천 선관위원은 그 결정이 여당에 불공정한 것인지 아닌지를 볼 것이고, 야당 추천 선관위원은 야당에 불공정하지나 않은지를 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돈된 발언을 하지 못해 오해를 불렀음을 인정한다.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앞으로 발언에 신중을 기해 오해를 부르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