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트업 업계 "유니콘 육성보다 중요한 것은 엑시트 생태계 조성"

최종수정 2020.09.23 14:45 기사입력 2020.09.23 14:45

댓글쓰기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스타트업 엑시트 생태계 전략연구' 중간보고회 개최

스타트업 업계 "유니콘 육성보다 중요한 것은 엑시트 생태계 조성"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스타트업이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영향력이 커지고 있지만 엑시트(Exit, 자금 회수)가 활성화되지 않는다면 생태계 발전의 고리가 끊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업계에서 나왔다. 국내의 스타트업 정책은 기업가치 1조원의 '유니콘' 육성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이제 엑시트 활성화로 기조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23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스타트업 엑시트 생태계 전략연구' 중간보고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유효상 숭실대 교수가 발표한 중간 보고서는 우선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짚었다. 시리즈 A 이상 투자 유치 국내 스타트업은 올해 7월 기준 758개로 2018년 동기 383개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누적 투자 100억 이상 스타트업은 242개로 같은 기간 3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혁신 기업가, 벤처 투자자, 회수 시장(엑시트)의 유기적인 결합으로 작동하는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엑시트 영역은 아쉬운 것이 현실이라는 게 업계의 인식이다. 실제로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지난해 발표한 '한·미·중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 비교'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시드·엔젤 투자를 받은 138개 한국 스타트업 가운데 엑시트에 성공한 곳은 8개, 5.8%에 그쳤다. 같은 기간 미국은 8667개의 투자유치 스타트업 중 1064개(12.3%)가 엑시트했다.


이에 대해 유효상 교수는 벤처투자를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 생태계 특성상, 활성화된 기업공개(IPO) 시장과 성숙된 인수합병(M&A) 시장 등 엑시트 촉진의 기반이 조성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엑시트가 이뤄지지 않으면 투자자는 스타트업에 투자한 자금을 회수하지 못해 손실을 안게 되고, 결과적으로 투자자본이 스타트업 생태계로 유입돼야 할 동인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유 교수는 "스타트업은 반드시 투자와 연결돼 있고, 이 투자는 엑시트를 전제로 한다"며 "새롭게 등장한 글로벌 톱7 기업 모두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것처럼, 국내 스타트업 엑시트를 통해 경제성장을 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국내의 스타트업 육성 정책이 초기창업 활성화에서 스케일업으로 한 차례 진전이 이뤄졌고 소기의 성과를 거둔 만큼, 이제 스케일업과 유니콘을 넘어서 엑시트를 키워드로 한 생태계의 선순환을 완성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이어진다. 보고서는 "기업가치 1조원이라는 유니콘 기준에만 연연하기보다는 각 기업의 상황과 조건에 따라 큰 금액이든 적은 금액이든 기업 가치를 회수 시장에서 공식적으로 평가받아 다양한 형태의 엑시트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스타트업 생태계는 국경이 없는 만큼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내용도 보고서에 담겼다. 일정 규모 이상 성장한 스타트업의 다수가 외국 자본의 투자를 받은 것이 현실이며 유니콘 등 후기 단계 스타트업은 국내 여건상 유력한 엑시트 전략으로 해외 기업과의 M&A를 고려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국내 기업과 자본 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노력과 동시에, 해외 기업 및 벤처캐피털과의 적극적인 교류 협력을 통해 국내 생태계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장기적 안목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에 스타트업 업계는 정부와 국회에선 현재 국내 스타트업의 엑시트 장애 요인을 조사하고 IPO 시장 개선, M&A 촉진 등 주요 과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도 엑시트에 성공한 기업가가 스타트업 생태계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문화를 만들고 성공한 비즈니스 모델과 재무 전략에 관한 사례를 널리 확산하기 위해 엑시트에 성공한 스타트업을 기념하는 프로그램을 구상 중이다. 또 이번 중간 보고서에 이은 최종 보고서를 12월 중 공개할 예정이며 이후 정부 및 국회에 건의사항을 확정해 후속 발표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는 "국내 스타트업 육성 전략은 엑시트 활성화로 정책 기조를 확장해야 한다"며 "엑시트에 성공한 스타트업을 명예롭게 대하는 동시에 국내에서 더 많은 엑시트 사례가 나올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