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스턴투자운용, 8000억대 규모 두산타워 인수 확정

최종수정 2020.09.22 09:39 기사입력 2020.09.22 09:39

댓글쓰기

마스턴투자운용, 8000억대 규모 두산타워 인수 확정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마스턴투자운용이 서울 중구 을지로에 있는 두산타워 인수를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전날 마스턴투자운용과 두산은 두산타워 매매계약을 체결했으며, 매매금액은 약 8000억원이다. 부대비용 등을 포함하면 총 비용은 8800억원에 달한다.

1998년에 준공된 두산타워는 지하 7층~지상 34층 규모로 연면적이 약 12만2630㎡에 달하는 동대문 지역의 랜드마크 빌딩이다. 권역 내에서 희소한 단일소유의 형태를 갖고 있으며, 양호한 교통 여건과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MD로 우수한 집객력을 자랑하고 있다.


오피스(15~33층) 및 판매시설(두타몰 부분, 지하 3층~지상 5층)은 매도자인 (주) 두산 에서 책임임차(마스터리스)하며, 면세점 부분(6층~14층)은 (주)현대백화점면세점에서 임차할 예정인 만큼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마스턴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제98호’를 통해 이뤄지는 단일자산 8000억원 규모의 이번 매입은 올해 최대 규모의 딜이 될 전망이다. 딜클로징 시점은 이달 말이다.

김대형 마스턴투자운용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어려움 속에서도 서울의 대표적인 랜드마크인 두산타워의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대규모 랜드마크 딜까지 완수한 역량을 토대로 시장에서 보다 신뢰를 줄 수 있는 자산운용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