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환경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종합평가 실시…서울시 1위

최종수정 2020.09.22 12:01 기사입력 2020.09.22 12: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DB=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DB=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환경부가 실시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종합평가에서 서울시가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서울 등 12개 시도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실적에 대한 종합평가 결과를 22일 공개했다.

비상저감조치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의 발생이 예상되는 경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주요사업장 가동시간 단축·조정 등으로 단기간에 미세먼지를 집중적으로 줄이는 조처를 말한다.


이번 종합평가 1~3위는 각각 서울, 전북, 충남이 차지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진행된 비상저감조치 시행 실적 평가에서도 1위에 오른 바 있다.


서울시 관계 공무원이 시민단체 활동가와 함께 차량·사업장·건설현장 등 주요 미세먼지 배출원에 대해 합동으로 점검하는 등 풀뿌리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북의 경우 미세먼지 배출원인 농업잔재물 불법소각과 같은 생물성 연소를 줄이기 위해 기초단체와 서부지방산림청 등 18개 유관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초단체의 비상저감조치 시행 전반에 대한 자체평가도 실시했다.

환경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종합평가 실시…서울시 1위

충남은 담당공무원이 인터넷을 활용한 자료 취합·보고체계를 직접 개발해 기초단체와 대형사업장의 비상저감조치 이행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후속조치를 취했다.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 시행 2년차를 맞아 각 시도에서 조직·인력을 확충하고 대응 안내서와 조례를 정비하는 제도가 빠르게 안착되고 있음을 종합평가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시도의 경우 단체장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경기·강원·제주의 경우 비상저감조치 발령일에 단체장·부단체장 주재 비상상황점검회 개최 실적이나 국장급 이상 현장점검 실적이 전무했다.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 종합평가 결과를 시도에 통보하고, 우수 시도에 대해서는 환경부 장관상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기간에 대비해 11월 중으로 비상저감조치 발령 모의훈련을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준비태세를 점검할 계획이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최근 미세먼지가 좋은 편이나 기상상황 등에 따라 언제든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수 있다"며 "겨울철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해 지자체와 함께 관련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