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원욱 “국회의원 300명 이해충돌 전수조사 해야”

최종수정 2020.09.21 14:35 기사입력 2020.09.21 14: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불거진 국회의원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 국회의원 전수조사를 21일 제안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의 이해충돌을 둘러싼 논란을 보면서 2016년 당시 상임위 소위원회장에서 느꼈던 갑갑함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국토교통위원회 소위에서 박 의원이 건설사 관련 법안에 반대한 것을 예로 들었다. 이 의원은 “건설사들의 입찰담합 제재를 강화하는 법안에 대해 2016년 당시 박 의원이 어떤 입장을 취했는지 주목받고 있다. 물론 반대했다”며 “뿐만 아니라 주요 건설자재의 원산지 미표기 시 형사처벌을 하는 법안도 역시 반대했다. 표기하는 것이 건설업자에게 떠넘기는 꼴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박 의원이 보류를 강력하게 주장했고, 결국 법안은 보류됐다”며 “법안 심사과정은 국민의 삶을 결정짓는 순간이다. 국회의원은 그 순간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이해충돌과 관련 300명 국회의원의 전수조사를 해야 한다”며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원의 자격심사와 징계를 담당하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역할도 당부했다. 이 의원은 “사문화된 국회 윤리특위가 제대로 작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국민의 눈이 국회를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