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아이유 이어 BTS 소환…"文대통령, BTS 노래·춤 좋아해"

최종수정 2020.09.20 18:19 기사입력 2020.09.20 18:19

댓글쓰기

靑 "文대통령, 방탄소년단의 실제 음악 팬"
文, 최근 간호사 격려하며 아이유 언급하기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이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방탄소년단(BTS)의 노래와 춤을 모두 알고 좋아한다면서 사실상 BTS 팬 인증을 했다. BTS는 전날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 청년대표로 참석했다. BTS는 청년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내놓고 문 대통령에게 선물을 증정하기도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BTS의 음악을 실제로 좋아하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이 많아 그대로 대통령에게 질문했다"며 "문 대통령은 '예, 노래와 춤 모두 좋아합니다'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BTS의 노래를 듣고 춤을 보다 보면 경지에 오른 청년들 같다"며 "아이돌 그룹 음악은 종종 (가사를) 따라가지 못하는 경우도 있는데 BTS는 가사가 들려 따라갈 수 있겠더라"라고 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래서 BTS는 노장청 모두의 팬층이 두터운 것 같다"고도 평가했다.


이러한 언급을 두고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 자신이) BTS의 실제 음악 팬이라고 확인해준 셈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19일 청년대표로서 청와대를 처음 찾은 BTS는 "미래의 삶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우리의 이야기가 작은 힘이 되길 바란다"며 데뷔 후 좌절의 순간을 딛고 빌보드 정상에 오르기까지 겪었던 경험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공정'을 37번이나 외치며 공정사회, 공정경제 구현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고 반드시 부응하겠다"며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다 이루지 못할 수는 있을지언정,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면서 채용·병역비리 근절과 부동산 시장 안정 등을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연예인을 동원해 메시지의 주목도를 높이고 분위기를 환기하곤 했다. 최근 의료계 파업 중 간호사들을 격려하며 가수 아이유를 언급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 2일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유가 대한간호협회에 1억원 상당의 아이스조끼 약 4600벌을 기탁한 점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가수 아이유가 아이스조끼를 기부했다는 소식도 들었다"며 "언제나 환자 곁을 지키며 꿋꿋이 이겨내고 있는 간호사 분들 곁에는 항상 우리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