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 사무총장 선거 2차 라운드 진출

최종수정 2020.09.18 19:00 기사입력 2020.09.18 19:00

댓글쓰기

24일부터 내달 6일까지 2차 라운드
나이지리아, 케냐, 사우디 아라비아, 영국 등 후보자와 경쟁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7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차기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출 절차 1차 라운드를 통과해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WTO 사무국은 유 본부장의 2차 라운드 진출을 공식 발표했다. 총 8개국 후보자가 지난 7월부터 9월초까지 경합을 펼친 결과 1차 라운드에서는 지지도가 낮았던 멕시코, 이집트, 몰도바 등 3개국 후보자들이 탈락하고 한국을 포함한 나이지리아, 케냐, 사우디 아라비아, 영국 등 총 5개국 후보자가 2차 라운드에 진출했다.

외교부는 "이번 유 본부장의 2차 라운드 진출은 현직 통상 장관으로서 유 본부장의 자질과 전문성, K-방역 등 코로나-19의 성공적인 대응과정에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 그리고 초기부터 산업부, 외교부, 재외공관 등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한 협업과 지원의 성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그간 유 본부장은 제네바 등 유럽 현지 2차례 방문과 미국 방문 등을 통해 총 140여개 회원국의 장관급 및 대사급 인사와 다양한 계기로 접촉하고 지지를 요청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는 주제네바 대표부 및 각 국 재외공관 간 삼각채널을 구성, 163개 WTO 회원국과 각 국 제네바 대표부, WTO 회원국의 주한 공관에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교섭 활동을 다각도로 전개해왔다. 아울러 정상외교 차원에서도 통화나 면담을 통해 우리 후보자의 장점을 적극 알려왔다.

앞으로 2차 라운드에서는 5명의 후보자에 대한 회원국간 협의절차를 거쳐 최종 2인의 후보자가 최종 라운드에 진출할 예정이다. 회원국별로 2명의 후보만 선호를 표시할 수 있어 경쟁은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2차 라운드는 24일부터 시작해 10월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일정은 선출 절차를 주관하는 WTO 일반이사회 의장이 WTO 회원국들과 협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앞으로도 유 본부장의 선거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범정부적 지원과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