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소상공인 디지털 전환 지원

최종수정 2020.09.17 10:30 기사입력 2020.09.17 10:30

댓글쓰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이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이 1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정부가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을 500곳 조성하기로 했다. 디지털 전통시장은 그간 대면 판매 중심으로 운영돼온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온라인 배달, 무선결제, 가상현실(VR) 지도 등의 기술을 도입하는 곳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7일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긴급 피해지원을 하고, 비대면ㆍ디지털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소상공인의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중기부는 디지털 전통시장 뿐 아니라 스마트상점ㆍ슈퍼, 스마트공방 등을 함께 조성해 하나의 상권에 이를 모두 아우르는 디지털 상권르네상스 사업을 2022년까지 3곳 선정하기로 했다.


스마트상점은 외식업, 카페, 미용실 등에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인공지능(AI), 로봇기술, 온라인 등을 적용해 경영ㆍ서비스 혁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2025년까지 10만개를 보급하고,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활용해 소상공인의 라이브커머스도 지원할 방침이다.


스마트 공방은 수작업 위주 생산공정에 자동화 기기, 데이터 수집ㆍ연계를 위한 기초단계 스마트기술(IoT 등)을 도입하는 방식으로 2025년까지 1만개가 보급될 전망이다.

중기부는 또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5년까지 5만명에게 현장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디지털 활용도가 낮은 과밀업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활용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디지털 교육ㆍ체험ㆍ실습이 가능한 디지털 교육장을 2022년까지 8곳(현재 1곳)으로 크게 늘리고, 소상공인 온라인전용 교육 채널인 가칭 '가치삽시다 에듀'를 신설하는 등 온-오프라인 교육기반을 확충한다.


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자상한 기업') 확산과 함께 협력이익공유 모델도 발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00억원의 상생협력 기금을 조성해 소상공인에게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등을 보급할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온라인 플랫폼 거래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배달플랫폼 협의회를 구성ㆍ운영해 온라인 플랫폼 상생협력 기반을 확충한다. 또 상생협력법 개정을 추진해 법적 근거도 마련할 전망이다. 내년부터는 창업-성장-재기 등 소상공인의 생애주기별 디지털 전환 지원체계를 마련해 지원한다.


빅데이터 플랫폼ㆍ결제시스템 등 디지털 활용을 위한 지원 인프라도 확충한다.


구체적으로는 ▲내년까지 100만개 이상 간편결제 인프라 지원 ▲2023년까지 간편결제 가맹점 200만개까지 확대 ▲내년까지 온라인 쇼핑몰과 배달앱 수수료 인하 추진 ▲내년부터 디지털화 정책자금 3000억원ㆍ스마트 장비 구입자금 1000억원을 지원 ▲올해 하반기부터 스마트 기술 보유 기업에 2000억원 규모 특례보증 제공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기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내에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지원사업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번에 발표한 대책들이 현장에서 원활하게 작동해 소상공인 생업현장이 더 스마트해지고 소상공인의 디지털 격차가 해소돼 골목상인도 글로벌 소상공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소상공인이 살아야 서민경제도 살아나는 만큼, 이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