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민주당, 부관참시 정치 멈춰야…파묘는 반인륜적"

최종수정 2020.08.14 14:17 기사입력 2020.08.14 14:17

댓글쓰기

통합당 "민주당, 부관참시 정치 멈춰야…파묘는 반인륜적"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미래통합당이 친일 인사에 대한 '파묘법'을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부관참시의 정치를 멈추라"며 비판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편 가르기와 법만능주의에서 헤어나질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공청회장에 대전현충원에 안장된 지 한 달도 안 된 고 백선엽 장군의 묘비까지 세워두고서는 '국립묘지에 원수가 있는데 유공자, 애국 선열지사가 저승에 가서 좌정할 수가 있겠냐'는 등의 선동도 서슴지 않았다"며 "시대착오적인 부관참시(剖棺斬屍)의 정치"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그동안 여권은 백 장군의 업적보다 일제강점기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했다는 이력만을 부각하며 편협한 시각을 드러냈다"며 "모든 사람은 공과(功過)가 있다. 하물며 과실이 있다 하더라도 무덤을 파내고 모욕을 주는 보복의 정치는 반인륜적"이라고 비판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집권 여당 의원님들이 자꾸 국민의 실생활과는 거리가 먼 과거사 문제에 매달리는 모습이 이젠 안타깝다 못해 처량해 보이기까지 하다"며 "과거 조선시대에도 무용(無用)한 과거사 뒤집기의 사화(士禍)로 날을 지새우다 결국 망한 역사의 교훈을 이분들은 배우지 못했나"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여당이 야당에게 지지율 조사에서 뒤집기를 당한 마당에 75주년 광복절을 맞아 국민대통합 메시지는 내놓지 못할망정 정치적 상대방에 대한 파묘 운운해서야 되겠나"며 "정권이 바뀔 때마다 역사를 뒤집어 현충원에 묻힌 인물들을 파내야 직성이 풀린다면 이것은 진영논리에 빠진 '좁쌀 정치'"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