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태경 "영화 보고 탈원전 강행한 文정부, 재난 피해 키웠다"

최종수정 2020.08.10 17:50 기사입력 2020.08.10 17:50

댓글쓰기

"이번 산사태 피해 큰 원인 중 하나는 태양광 시설 때문"
"지류·지천 정비사업 계속 했으면 피해 줄였을 것"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최근 폭우로 인한 산사태 등 피해에 대해 "영화 한 편 보고 탈원전을 강행한 문재인 정부가 태양광 발전을 밀어붙이기 위해 전문가 경고를 무시한 결과 재난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이번 산사태 피해가 큰 원인 중 하나는 산에 지어진 태양광 시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 출범 이후 지난 3년간 전국 산지에 태양광 시설을 짓기 위해 총 233만 그루의 나무가 베어졌다"며 "전문가들은 나무를 베어내고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면 폭우로 인한 산사태 피해가 커질 것이라고 오래 전부터 경고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과거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4대강 정비 사업이 폭우로 인한 수해를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섬진강 제방 붕괴와 하천 범람이 이어지면서 4대강 사업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번 기습폭우에 섬진강 유역 피해가 가장 컸다. 4대강 사업에 섬진강이 포함됐고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이 지속됐다면 이번 재난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문 정부는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다는 이유로 4대강 사업을 반대하고 집권해서는 적폐로 몰아 보 해체까지 강행했다"며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도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바닥 깊이를 수 미터 더 파내서 강의 빗물 용량을 몇 배로 키우면 당연히 홍수 예방 효과가 있다"며 "예로부터 치산치수는 국가통치의 근간이라 했다. 여기에는 그 어떤 정치논리가 개입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