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국제 인증기관 'VCA코리아'와 업무협약

최종수정 2020.08.10 10:59 기사입력 2020.08.10 10:59

댓글쓰기

국내외 인증시험 및 인증서 발행 등 협력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가 지난 7일 영국 교통부 자동차형식승인국(VCA Korea)과 튜닝 자동차와 튜닝 부품 국내외 인증시험 및 인증서 발행 분야의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가 지난 7일 영국 교통부 자동차형식승인국(VCA Korea)과 튜닝 자동차와 튜닝 부품 국내외 인증시험 및 인증서 발행 분야의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는 지난 7일 국내 튜닝 부품 인증 기관 중 처음으로 영국 교통부 자동차형식승인국(VCA Korea)과 튜닝 자동차와 튜닝 부품 국내외 인증시험 및 인증서 발행 분야의 상호 협력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두 기관은 ▲튜닝 자동차 국내외 인증시험 및 국내·유럽 인증서 발행 ▲튜닝 부품 국내외 인증시험 및 국내·유럽 인증서 발행 ▲국내외 튜닝 관련 상호 정보 교류 ▲튜닝에 대한 기술 검사 기준 및 인증 제도 관련 공동 연구 등에서 협력키로 했다.

VCA Korea는 유럽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 인증 기관이다. 최근 캠핑카 및 트레일러, 튜닝 자동차, 튜닝 부품까지 수출 기업의 해외 인증 시험 및 인증서 발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는 자동차 및 튜닝 부품 단체 품질 인증 업무에 나선다. 국제 수준의 인증 기준을 바탕으로 국내 튜닝 자동차와 튜닝 부품 제조 기업의 내수 시장과 수출 시장을 동시에 만족하는 인증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협회장을 맡은 김필수 대림대학교 교수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튜닝 부품 인증 제도는 내수 활성화에는 기여할 지는 모르나 규모가 큰 해외 시장을 공략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이번에 협회가 마련한 단체 품질 인증 기준을 통과한 튜닝 자동차와 튜닝 부품은 국제 수준의 품질 경쟁력을 갖게 돼 기업의 매출 신장과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