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산 이성당·서울 진주회관, '백년가게' 됐다

최종수정 2020.08.09 12:00 기사입력 2020.08.09 12:00

댓글쓰기

중기부, 2020년 2차 '백년가게' 80개 선정
전국 명소 다수와 국민들이 직접 추천한 30개 업체 포함

백년가게로 선정된 군산의 이성당

백년가게로 선정된 군산의 이성당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소상공인의 성공모델인 우수 소상공인 80개사를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해 전국의 백년가게가 모두 485개로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군산의 '이성당', 서울의 '진주회관', 부산의 '내호냉면' 등 음식점업이 43개로 가장 많이 선정됐으며 이 밖에도 떡 방앗간, 자동차 공업사, 제면소, 호스텔 등이 선정되면서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업종의 백년가게가 발굴됐다. 지난 2월 처음 도입된 국민추천제를 통해서도 30개 업체가 새로 선정돼 국민이 발굴한 백년가게는 총 49개로 늘었다.

중기부는 지난 2018년 6월부터 소상공인 성공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업력 30년 이상 가게 중 경영자의 혁신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성, 영업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해 백년가게를 선정하고 있다. 백년가게는 전문가 컨설팅 통한 역량 강화, 현판식 개최, 국내 유명 O2O 플랫폼과 언론을 통한 홍보 등의 지원을 받는다. 또 백년가게 방문 인증샷 이벤트도 오는 14일부터 내달 4일까지 3주간 진행된다. 백년가게 방문자가 방문 사진을 웹페이지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당첨자에게 컴퓨터, 온누리 상품권 등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그동안 소상공인들이 쌓아온 시간은 그 자체로 훌륭한 역사와 전통"이라며 "백년가게 브랜드를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고 백년가게가 다른 소상공인들의 성공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